[경상북도/기자회견]금광 독자노선 포기선언

금광은 독자노선의 포기를 선언했습니다.

“저는 안타깝게도 유력자와 합류할것 을 선언합니다! 엄혹한 정계에서 신인정치인이 홀로 버티는건 무리라는걸 깨우쳤습니다. 누군가가 창당을 한다면 해당정당에 합류하여 유력자의 당선을 최대한 도울것입니다! 개혁세력끼리 표가 갈라지게 해서는 안됩니다. 혁신세력들은 내부총질을 그만두고 힘을 모아야만 합니다! 감사합니다.”

 

이에 일부 금광 지지자들이 실망하고 금광의 지지를 철회하기도 했습니다만

대다수는 현실적인 대안을 고른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