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교

중화질서란 말은 중국에서 사용되지 않는다?

[원문 링크] [1] 중화질서라는 개념은 중국에서는 사용하지 않는다. 그것은 과거 중국의 영향력 하에 있었단 중국의 주변국가들이 중국이 주도허나느 국제질서를 의미할 때 사용하는 개념으로서 “신”이라는 말을 붙여 과거의 제국 중국이 다시 부활하고 있음을 경계하여 이르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2] 중국은 헌법에서부터 대한족주의 (한족 우월주의)에 대한 배격을 성문화함으로서, 기존의 중화문명관하고는 선을 그었으며, 대내적으로 소수민족을 포함하는 중화민족으로서의 …

중화질서란 말은 중국에서 사용되지 않는다? 더 보기 »

유교의 인간관 – 성인과 군자 그리고 현실과 이상.

http://s-space.snu.ac.kr/bitstream/10371/4658/3/ReligionandCulture_v7_215.pdf 유교의 이상은 인간에 대한 믿옴과 인간의 완성을 통한 사회구원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인간이 본질적으로 태어나면서부터 도덕적 행위와 善의 가치를 인식하고 지향하는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믿음은 유교의 정체성을 형성한다. 그래서 인간이 어떻게 인격을 완성할 것인가 하는 문제는 유교에서 가장 많이 논의되고 중시되었던 문제였다. 이런 토대 위에서 유교에서의 인격에 대한 논의는 다음의 두 가지 방면으로 …

유교의 인간관 – 성인과 군자 그리고 현실과 이상. 더 보기 »

유교민주주의론을 위시한 여러 시각들

http://www.ndsl.kr/ndsl/search/detail/article/articleSearchResultDetail.do?cn=ART002258681 [1] 인간은 정치적 동물로서 정치적 공동체로서의 참여를 통해 행복을 찾을 수 있다 믿었다. [2] 동아시아 유교 전통에서는 정치와 윤리를 특별히 구분하지 않는다. 이것은 유교사상의 한계로서 인식될 수도 있으나, 반대로 윤리와 정치의 높은 상관성을 적극적으로 보여주는 유교 나름의 장점으로 볼 수 있을 것이다. [3] 유교 민주주의론이란 서구의 정치제도와 전통 유교 윤리와의 관계를 직접적으로 다루는 논의이기 …

유교민주주의론을 위시한 여러 시각들 더 보기 »